등산을 갔을 때 제가 제일 좋아하는 놀이입니다.

가장 높은 곳에서 가장 멀리 보이는 곳에 앉아서 내려다 보기...


세상을 내 발 아래 두면....세상 사는 것도 별거 아닌 듯한 느낌이 들거든요....


이번 산행에는 K2 하모니와 함께...놀이를 즐겼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카프러브


날씨가 조금은 쌀쌀했던 일요일...
오늘은 어디로 K2 하모니와 함께 해 볼까...하다가....
인천의 명소중에 하나인 소래로 걷기 여행을 해 보기로 했다.

우리 아파트 뒤쪽의 길로 쭉 걷다 보면...소래까지 이어지는 자전거 도로가 나오기 때문에
한번쯤은 사진기 들고 가 보고 싶었던 곳이였다...

개인적으로 마라톤 연습한다고 가끔 애용했던 코스이긴 했지만
눈으로만 보던 길이라..오늘은 사진에 담아볼까 한다.
오늘은 자전거 도로에서 약간 벗어나 소래습지생태공원쪽으로 가 보기로 했다.
지도상으로는 약 8km. 그냥 걸어도 2시간....
카메라와 함께 하면... 그 두배는 걸리겠지...




K2하모니를 신고...카메라 하나 들고...걷기 시작했다...



아파트 뒤에는 자그마한 언덕 두개가 있는데 그 언덕 사이에 조그마한 마을이 형성되어 있다.
이 마을에는 양봉부터 배추 농사까지 다양한 농업 활동이 이루어지고 있다.


그 마을을 지나 조금 걷다 보면...인천대공원이 나온다.
다른 테마공원처럼 놀이시설 하나 없지만 나는 인천대공원만큼 좋은 공원이 없다고 생각한다.
인위적이지 않은 공원이니 말이다.


인천 대공원에 있는 장수천....이 옆으로 나 있는
인천대공원 ~ 소래습지생태공원 간 자전거 도로가 내가 본격적으로 걸어야 할 길의 시작이다.



이 길은 인천대공원에서 소래까지 자동차길과 부딪히지 않고 갈 수 있기 때문에
걷기, 뛰기, 자전거까지...다양한 여가 생활에 이용되고 있다.


일행은 아니지만 많은 이들이 이 길과 함께 걷기 때문에...외롭지 않은 여행이였다.


Canon | Canon EOS 50D | 1/1250sec | F/18.0 | -2.00 EV | 18.0mm | ISO-1600 | Off Compulsory | 2010:11:14 10:54:54


이 길을 가다보면....개울가도 만나고

Canon | Canon EOS 50D | 1/60sec | F/18.0 | -2.00 EV | 22.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0:11:14 11:21:52


낙엽이 무수히 쌓인 정취있는 길도 만나고



어젠 추워서 안 나왔지만..큰 말도 볼 수 있는 승마장도 만나고



운 좋으면 그물로 물고기를 잡는 어부들도 볼 수 있다.

2~3시간 동안 참 다양한 장면들을 볼 수 있는 곳이 바로 이 길이 아닌가 싶다.
걷기 시작한지 2시간..(원래는 1시간도 안걸리는 거리인데...사진 찍다보니..)


Canon | Canon EOS 50D | 1/250sec | F/16.0 | -2.00 EV | 22.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0:11:14 12:07:11


드디어 갯벌이 조금씩..모습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한때 인천 지역 웨딩 촬영의 명소 중 하나였던 소금창고들은
기둥이 무너져 그 형체들만 남아 있었다.


갯벌과 이름모를 풀들이..곳곳에서 장관을 이루고 있었다.


드디어 오늘의 목적지인 소래습지 생태공원에 도착...

오늘의 여행도 절정에 이르고 있었다.



넓은 들판 위로....하늘을 가르는 행글라이더가 한가롭게 비행을 즐기고 있었다.

Canon | Canon EOS 50D | 1/1250sec | F/4.5 | 0.00 EV | 18.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0:11:14 12:43:36


나는 가던 길을 멈추고..잠시 셀카를 찍어본다...

3시간을 넘게 걸었음에도 불구하고,
자갈밭, 아스팔트길, 흙길 등 어떠 조건에서도
하모니는 나의 발을 편안하게 해 주었다.

그리고 하모니의 또하나의 편한점은...신발끈 풀기가 쉬웠다.
기존의 등산화는 신발 벗고 신기가 무척이나 귀찮을 정도로 힘들었는데
하모니는 매듭만 푸르면 바로 신발을 벗을 수 있을 정도로 편해진다.
걷는 도중에는 절대 매듭이 풀리지 않는다. 아마 이는 끈의 소재가 좀 좋은 것을 쓴거 같다.



바닷물이 육지 깊숙히 까지 들어와 많은 생물들이 살 수 있는 전 세계에서도
몇 안되는 희귀 습지 공원.


"인천 사람은 짜다"라는 말이 바로 이 근방에서 생산된 소금때문이라던데...

Canon | Canon EOS 50D | 1/100sec | F/16.0 | -2.00 EV | 10.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0:11:14 13:51:40


아파트촌 바로 앞에...항구..이색적이죠?....



이렇게 싱싱한 게를 싸게 살 수 있는 곳...

바로 이 곳이...인천 소래입니다....


Canon | Canon EOS 50D | 1/80sec | F/13.0 | -2.00 EV | 19.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0:11:14 13:39:10


싸고 맛난 수산물을 살 수 있는..소래로..한번 놀러와 보세요...


K2 하모니와 함께...걸어본 "인천대공원 ~ 소래습지생태공원"간 길은
짧은 시간에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 거리가 있답니다.
다만 추운 겨울보다는 여름이 좋아요..갯벌 체험도 할 수 있으니까요...

꼭 한번 놀러와 보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카프러브


맑은 날 산행을 했으면 좋았겠지만...
안개가 자욱했던 일요일 아침에 도봉산 산행을 시작했다.




산 입구에...아웃도어매장이 즐비한 가운데 K2 도 하나 자리 잡고 있었다.
K2로 인한 산행이다 보니 다른 때 같았으면 지나쳤을 이 매장이 오늘은 반가웠다.




산 입구 편의점에서 가볍게 요기를 하고 산행을 시작했다.

도봉산역에서 시작하여 도봉탐방지원센터를 거쳐 우이암까지 올라가 원통사로 해서
도봉역 방향으로 내려오는 코스로 약 4시간 정도 소요되는 산행을 시작했다.



오늘 선택한 코스는 짧은 코스였지만
다양한 등산로로 구성되어 있어서 하모니의 등산로 특성별 착용감을 맛볼 수 있었다.



자연 그대로의 흙길에서도...


인공 등산로가 설치된 곳에서도...




습기로 인해 조금은 미끄러웠던 암벽길에서도
하모니는 등산하는 이에게 최고의 착용감과 안전을 지켜주었다.




일단 제 발의 실제 크기는 265mm였고 하모니는 275mm를 신었다.
그 전 등산화는 발크기와 같은 265mm를 신었었는데,
본인 발 크기보다 10mm 큰 것을 신청하라는 안내문으로 인해
망설임 속에서도 안내문 대로 큰 것을 신었다.

첫 착용감에서는 신발이 큰 듯하여 실수한거 아닌가 싶었는데
끈을 꽉 조여매고 걷다보니 신발이 크다는 느낌은 없었다.



오늘 산행에서 하모니는 다음 몇 가지 특징이 느껴졌다.


1. 신발의 착용이 용이했다.

신발의 끈이 길지도 짧지도 적당했고, 끈의 매듭만 풀면 신발 벗기가 쉬웠다.
(전의 신발은 끈을 일일히 조절하여 벗는데 시간이 걸렸는데 하모니는 그렇지 않았다.)

2. 발의 열기 배출이 잘 되는 것 같았다.

등산을 하다보면 발이 뜨겁다고 느껴 가끔은 쉴 때 신발을 벗어놓곤 했었는데
하모니는 사진 촬영 때 빼곤 벗을 일이 없었다.

3. 암벽에서 미끄럼이 별로 없었다.

오늘 안개로 인해 습기가 좀 많았던 편이였었는데
가파른 암벽길에서도 미끄러지지 않아 가볍게 발걸음을 할 수 있었다.

4. 가장 중요한 장점..가벼웠다.

그 전에 등산화는 무거웠는데 거의 운동화 수준으로 가벼웠다.
오늘 아침 8시부터 저녁 7시까지 근 11시간을 걸어다녔음에도 등산을 했다는 느낌보다는
근거리에서 산책했다는 느낌이 들었다.





오늘 우이암에서 내려다본 풍경은 안개로 인해 아무것도 보이지 않았다.




그래서 북한산국립공원 도우미의 설명으로 아쉬움을 달랬다.

도봉산에 올라갔다면서 왜 북한산국립공원 도우미냐고 물으신다면..
인터넷에서 찾아보시거나 우이암에 직접 올라가서 설명을 들으라고 하고 싶지만..
그럴 수는 없고..^^;

도봉산이 북한산국립공원에 속하기 때문에,
북한산 국립공원 직원분들이 나와서 설명을 해준다고 한다.
그래서 우이암에 올라 가면 북한산에 대한 설명을 더 많이 듣게 된다.





오늘 하모니와 함께한 첫 산행....
짧은 산행이였지만 하모니의 특징을 파악하기엔 부족함이 없는 산행이였던 것 같았다.




비록 안개로 인해 산정상에서만 느낄 수 있는 풍경은 보지 못했지만
나름 재미있는 산행이었다.


다음주는 하모니와 어떤 산행을 할까...행복한 고민을 하는 한 주가 될 거 같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카프러브


"따르릉"

사무실의고요함을 깨는 한통의 전화...

"택배입니다.."




아싸....

드디어...이번에 체험할 K2 하모니가 도착했다...



일단 급한 마음에...박스 오픈...
가볍고 이쁜 등산화가 나를 반겼다..

초경량 등산화라고 했으니...내가 가장 궁금했던 건...신발의 무게...
사무실에 있던 저울로 얼른 재봤다..
집에 있는 체중계는...1kg미만은...0으로 나오기 때문에...회사 저울로...

사무실에서 난데없이 등산화갖고 난리를 치니..
적당히 하라며...동료들이 시샘을 부렸다...



480g대라고 봤는데...실제 재 보니...508g이 나왔다..
그래도..이게 어디야..신발 안에 있던 종이도 20g이 넘더만...
내가 지금 가지고 있는 등산화에 비하면.....이건..무게도 아니였다..

일단 다시 잘 포장해서..집으로..고고...



집에서 다시 꺼내 본..등산화...

내 발 사이즈가 265mm 인데 10mm 크게 신어야 한다고 해서 275mm로 신청했다...
신었을 때..뒤꿈치 뒤로 손가락 하나 정도 들어가야 한다고 해서 실제로 해보니..
딱 손가락 하나가 여유있게 들어갔다...
맨발로 잰거니..두꺼운 등산 양말 신었을 때는 좀더 타이트하겠지만..

일단 외형은 기존에 내가 가지고 있던 등산화에 비해 곡선처리가 많았다.
그리고 곳곳에 땀 배출용인지는 몰라도 구멍이 많이 뚫려있었다.



바닥은 X-Grip이라는 밑창을 채택했다.
지인이 K2 밑창은 비교적 접지력이 좋은 편이라고 했다.
일단 보기에도 접지력은 좋아보였다.



하모니 안 쪽은 고어택스 소재로 되어 있었으며, 소재 자체가 부드러운 편이라 신었을 때 착용감이 좋았다.
일단 첫 체험은 이번주 일요일에 도봉산 산행을 통해서 해 볼까..한다...
뭐 집에서 암만 신어봐도.. 그건 체험이 아니니깐...

짧게나마...K2하모니 개봉기를 마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카프러브
TAG k2, 하모니